지중해식 식단, 우울증 증세 완화에 도움

건강식을 섭취하면 우울증 증세를 완화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그동안 관찰연구 결과 어떤 음식을 섭취하느냐가 그 사람의 기분을 좌우할 수 있다는 증거들이 많이 나왔는데, 이를 과학적인 무작위 실험으로 시행해보니 건강한 식습관이 임상적으로 우울증의 증세를 완화할 수 있다는 결론을 얻었다는 것이다.

플로스 원에 나온 이 연구는 건강하지 못한 식습관에 우울증 증세를 가진 대학생 76명을 2개 그룹으로 나눠 시행됐다. 첫 번째 그룹은 과일과 채소, 생선, 올리브 오일, 견과류와 씨앗류가 풍부하고 탄수화물과 당분, 포화지방은 적은 지중해식 식단을 섭취했고, 두 번째 그룹은 평상시의 식단을 그대로 유지했다.

모든 실험 참가자들은 3주간에 걸친 실험의 시작과 종료 시점에 우울과 불안 증세 및 기분 상태, 기억력, 그리고 자기효능감(자기 행동을 제어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는 자신감)에 대한 측정을 했다.

그 결과 지중해식 식단을 섭취한 그룹에서는 평균적으로 우울 증세가 약간 심한 정도에서 정상 정도로 개선됐다. 반면 평상시 식단을 유지한 그룹에서는 우울 증세가 약간 심한 정도에서 변화가 없었다. 불안감과 스트레스 측정에서는 지중해식 식단 섭취 그룹이 평상 식단 그룹보다 현저히 낮게 나타났다.

이와 함께 기억력이나 자기효능감 측적에서 두 그룹 간의 뚜렷한 차이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는 흡연 여부와 운동 정도, 체질량지수 및 다른 요소들은 동일한 조건으로 진행됐다.

이 연구의 주 저자인 호주 시드니의 맥쿼리 대학 강사 헤더 M. 프란시스는 그러나 우울증 증세에 대한 지중해식 식단 섭취의 효과가 약간 있는 정도이며, 참가자들은 실험 중에도 평소 받던 치료를 계속했다고 밝혔다.

프란시스는 “이것은 치료법이 아니다”라며 “그렇지만 의미 있는 개선 효과는 분명히 있다”고 말했다.                                   

<By Nicholas Bakalar>
글 : The New York Times 본보 특약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