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채용 시 점검 사항들

비즈니스를 운영하다 보면 어쩔 수 없는 사고 등이 발생할 수 있고, 이를 대비하기 위해 각종 사업체 보험에 가입하게 된다. 하지만 가입만 했다고 마음을 놓을 것이 아니라 가장 많은 클레임은 어떤 것들이 있고, 어떻게 대비해야 이같은 클레임을 줄일 수 있는지를 알아 두어야 더욱 효과적인 대응이 가능해진다. 그래서 천하보험이 지난 3년간 접수받고 해결한 주요 클레임 통계는 이를 분석하는 좋은 자료가 될 수 있다. 역시 가장 많은 클레임은 종업원 상해보험이었다. 비즈니스 오너들이 왜 이것 때문에 힘들어 하는지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으로 2017년 클레임 중 종업원 상해보험이 차지하는 비중은 54.2%, 2016년 51.6%, 2015년 53.6%로 해마다 절반 이상을 꾸준히 차지하고 있다. 그 다음이 화재 및 배상 책임보험 관련들이었다. 또 보험금을 기준으로 할 때는 건 당 액수가 높은 클레임은 비즈니스 보험 쪽으로 화재 등 한번 발생하면 큰 손실을 기록하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종업원 상해보험의 키포인트는 무엇일까?

우선 트랜드를 잘 이해할 필요가 있다. 과거에는 직원이 근무 중 부상 등을 당했을 경우 종업원상해보험을 통해 적절한 치료와 보상을 받으면 됐다. 하지만 요즘은 익히 잘 알려진대로 클레임을 할 때 변호사를 대동하는 것이 갈수록 증가하고 있다. 이는 클레임 자체의 진실성에 대해 의문을 갖도록 만드는 것인데 캘리포니아 주는 미국을 대표하는 피고용인 친환경이 구축돼 있어 고용주 입장에서는 대처하는 게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때문에 최대한 클레임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는 것이 고용주의 입장에서는 가장 좋은 방법이기 때문에 최소한 다음 두 가지에 대해서는 반드시 실천할 것을 권한다.

첫째는 고용할 직원에 대한 과거 경력을 조사(Background check)하는 것이다. 전 직장에서 클레임을 한 적이 없는지, 체류신분이 무엇인지 등 고용 전 모든 사항들을 면밀하게 살펴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많은 비즈니스들이 시간 또는 돈이 들어가는 게 싫어 이를 무시하는 경우가 적지 않은데 장기적인 측면에서 예상치 못한 일이 벌어져 회사에 해를 끼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background check을 꼭 하는 것이 좋다.

둘째는 진짜 부상 등의 이유로 종업원 상해보험을 클레임하는 사례들을 보면 홀세일이나 제조업 등에서 반복적인 일을 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때문에 이런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지원들에 대한 철저한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즉 적절한 휴식과 운동 시간을 제공해 부상위험을 줄이고, 가능하다면 한 가지 일에만 배치하지 않고 다른 일로 순환시키는 것도 부상을 방지하는 한 방법이 될 수 있다.
 

천하보험 박기홍 대표

(800)943-4555 www.chunha.com

글 : 박기홍 대표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