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도전을 할 것 인가?

어느 무더운 여름, 등산 동호회의 에릭, 사티바, 레이는 주말동안 근교로 등산 여행을 준비했다. 등산코스는 완만하고 안전한 길이었으며 멤버들은 충분한 준비로 정상에 도착할 수 있는 만반의 준비를 마친 상태였다. 그런데 마침 차에서 내려 장비를 점검하고 길을 떠나려하자 하늘에는 먹구름이 끼면서 곧 빗방울이 뚝뚝 떨어지기 시작했다. 세 사람은 이 상황에서 각자 판이한 반응을 보이게 된다.

이 상황에서 에릭은 즉시 두 사람에게 양해를 구하고 주저없이 곧장 집으로 돌아간다. 에릭에게는 빗속에서 등산을 하는 것은 생각해 볼 가치도 없는 말도 안 되는 일이라고 느껴 발걸음을 바로 돌리게 된 것이다. 에릭이 홀로 떠나자 레이는 아무렇지도 않게 짐을 다시 챙기고 사티바를 향해 함께 도전해 보겠냐는 듯 바라본다. 비가 와도 즐거운 표정을 하는 레이를 사티바는 못마땅하게 바라보다가 마지못해 빗 속으로 끌려나오듯 따라 나선다. 만일을 위해 준비한 우비를 입었기 때문에 그리 젖진 않았지만 사티바는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빗속의 등산이 싫어지고 짜증이 나기 시작한다. 마침내 사티바는 지치고 낙심한 나머지 중도에 발길을 돌려 집으로 돌아 가게 된다.

레이는 비가 내리는 것을 보면서 “지금 상황이 혼자 등산을 해도 안전한가?”를 스스로 점검한 후 돌아간 두 사람을 아랑곳하지 않고 정상을 향해 발걸음을 재촉한다. 빗방울이 후득 후득 우비위로 떨어지며 명쾌한 소리를 낸다. 가끔은 시원한 빗방울이 열이 오른 피부에 닿아 기분이 상쾌해 진다. 걸음을 재촉하는 트레일은 신선한 비냄새가 난다. 빗줄기는 아까보다 좀더 굵어졌지만 준비한 자료에 의하면 위험한 길은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한걸음 한걸음 정상을 향해 조심스럽게 전진한다. 머리카락도 몸도 점차 비에 젖어든다.

레이는 예전 무더운 여름날 오르던, 땀으로 온몸이 젖어오던 산길을 생각하자 빗속의 등산인 지금의 경험이 훨씬 더 상쾌하다는 생각이 들고 즐거움에 가득차 점점 웃음도 나온다. 잠시 후 소나기는 멈추고 산길과 언덕너머에는 아지랭이와 수증기가 여기 저기에서 올라오는 광경이 보인다. 얼마 후 레이는 정상에 도착한 자신에 대해 무척 만족스럽게 느껴진다. 비가 온 후의 산밑에는 커다란 무지개가 아스라히 보이기 시작한다. 레이는 이제 기억에 남을 작은 모험 하나를 더한 셈이다.

세 사람은 같은 환경에서 각기 다른 반응을 보였다. 첫 번째로, 처음부터 먹구름에 주눅이 든 에릭은 시작도 하기 전에 “안전함”을 앞세워 도전할 생각을 미리부터 접었다. 에릭은 보수적이며 “오르지 못할 나무는 처다보지도 말자”라는 생각을 항상 해오고 있으며 자신의 포텐셜을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하며 실수하지 않도록 노력하는 스타일이다. 에릭과 같은 성격은 시간낭비를 하지않고 실질성과 효율성을 최대화 하기 위해 진력하지만, 많은 경우 자신의 숨은 잠재력을 안타깝게도 미처 극대화하지 못하고 마는 경우가 많다.

두 번째로, 사티바는 처음에는 용기를 내어 출발을 하였지만 점차 굵어지는 빗줄기에 좌절하고 의욕이 떨어져 해낼 수 있다는 가능성에 대해 비관적인 생각을 하고 곧 포기하게 되는 경우로 볼 수 있다. 어떻게 보면 사티바는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채 남들이 하는데로 따라하다가 포기하는 것인데, 결정적으로는 동기가 결여된 상태에서 다른 사람이 하는 것이 “좋은 생각”인 것 같아서 노력해보다가 힘들어지자 쉽게 지쳐서 그만두는 모습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레이는 비가 내리는 속에서의 산행을 새로운 경험이라는 생각으로 호기심을 가지고 받아들였다. 안전상의 문제를 점검한 후, 그는 빗속을 걸어서 캠핑을 하는 것이 어떤 느낌인지 체험하고 이겨내었다. 그에게는 에릭과 사티바에게 없었던 동기와 자신감이 있었다.

많은 학생들은 의욕이 없거나 두렵거나 좌절의 경험을 하게 될때 미래에 대한 가능성을 바라보지 않고 비관하여 스스로 자신의 시야를 가려버리는 경우가 많다. 이렇게 되면 새로운 도전과 경험이 될 수 있는 찬스를 멀리하고 외면하게 된다. 그리고 점점 현재에 안주하는 것을 우선시하고 앞에 놓여 있는 가능성과 미래를 무시하게 된다.

압도감과 좌절을 호기심과 희망찬 모험심으로 변화시킬 수 있는 사람에게는 미래의 모든 옵션이 열려 있다. 결국 어떤 상황이든지 그것을 어떻게 판단하고 어떻게 다가가느냐는 모두 우리 각자에 달려 있다. 어려움을 받아들이는 마음 자세는 어려움이 닥친 그 순간만을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이것을 경험하는 그들안에 점차 각인 되어 미래를 향한 자세(Attitude)와 사물을 보는 관점(Perspective) 자체로 발전할 수도 있다.

공부를 할 때 좌절을 경험하는 상황에 처해 있다면 이럴 때는 어떻게 하면 호기심을 가지고 새로운 마음과 관점을 줄 수 있는 포지션으로 전환할수 있을까 생각하는 것이 상황 해결을 위한 현명한 방법일 것이다.

 

저스틴 최 임상심리학 박사

www.paragonpsychotherapy.com
(855) 614-0614

글 : 저스틴 최 임상심리학 박사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