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브 어필(Curb Appeal)

기나긴 여름 방학이 지나고 이제 개학 시즌이 되었다. 여름 기간 동안 많은 부동산 매물들이 팔려 나갔지만 여전히 시장에 남아 있는 매물들이 있다. 팔리지 않은 여러 이유가 있기 마련이다. 이중 종종 Curb Appeal이 되지 않아 집이 팔리지 않은 경우도 있다. 

커브 어필(Curb Appeal)은 집의 외관, 특별히 길가쪽에서 집을 봤을 때 좋은 인상을 줄 수 있는 수준 또는 요소들을 말한다. 집에 호감이 갈 수 있는 외관 페인트, 정문으로 이어지는 하드스케이핑과 랜드스케이핑 등의 업그레이드를 예로 들 수 있다. 커브 어필이 있을 경우 바이어에게 좋은 인상을 주어 집 내부도 보길 원하기 때문에 더 좋은 가격에 팔릴 수 있다. 특별히 첫 인상이 좋기 때문에 호감을 갖고 집을 보기에 빨리 팔릴 수 있다. 그럼 어떤 커브 어필이 주택 판매에 어떻게 도움이 되는지 알아보자.

첫째, 외벽의 페인트 칠하기이다. 햇빛으로 바래고 떨어져 나간 페인트로 인해 바이어들은 구매욕이 떨어져 아예 집 내부를 보지 않는 경우가 많다. 페인트를 새로 칠해서 첫 인상을 좋게 만들 필요가 있다. 전체 외관을 다 칠하지 못한더라도 창문 주위의 셔터 부분만이더라도 액센트를 넣어서 페인트를 한다면 바이어의 시선을 끌 수 있다. 그리고 만약 페인트를 칠할 재정의 여유가 아예 없다면 적어도 프레셔 워셔로 외벽 청소만으로도 집이 더 산뜻해 보여 좋은 인상을 줄 수 있다. 

둘째, 죽은 잔디를 교체하고 나무 트리밍을 하여 앞마당을 정돈한다. 너무 자란 나무가 드라이브웨이 콘크리트를 파손했거나 집을 볼 때 바이어의 동선을 방해한다면 과감히 잘라버리는 것도 한 방법이다. 거라지 앞 콘크리트 드라이브웨이가 깨져 있거나 자동차 오일 등으로 오염이 되었다면 고치고 오염된 부분들을 깨끗이 닦아내다. 

세째, 수영장, 스파, BBBQ 등 외부 시설에 대한 점검과 청소를 한다. 관리가 안된 시설을 바이어가 고쳐달라는 요청 금액 커서 중간에 딜이 깨지는 요소가 된다. 그러므로 시장에 내놓기 전에 외부 시설에 대한 점검이 꼭 필요하다.

네째, 외부 전기 시설을 점검을 한다. 꺼진 등이나 색이 바랜 전등은 집 가치를 하락시킨다. 

이와 같이 집의 외관을 산뜻하고 돋보이게 하는 여러가지 커브 어필 방법이 있다. 무엇보다도 지금 본인 집에 어울리게 전체 컨셉을 갖고 적게 비용을 들여서 큰 효과를 얻을 수 있는 커브 어필 방법을 찾는 것이 필요하다. 


 

이상규 : (818)439-8949

김현숙 : (661)313-0977


글 : 이상규, 김현숙 에이전트
다른 기사 보기